병원 by writendraw



입원을 했었다.
잠시였지만 나에게는 일년같이 길게 느껴진 시간이었다.
어릴 적 작은 원안에 서서 아무데도 못나가게 하는 벌을 받는
그런 기분이다.


많은 사연이 있었지만 
어쨌든 아픈 것은 좋지 않다. 
무조건 "건강하자"고 다짐했다.





덧글

  • puresun 2013/10/07 08:12 # 삭제 답글

    지금은 괜찮아 진거지? 힘들었겠다
  • writendraw 2013/10/09 11:13 #

    ㅇㅇ 힘들었어 ㅠㅠ 지금은 침대와 한몸이 되어 조신히 잘 있어~ ㅎㅎ
  • 홍홍양 2013/10/09 19:48 # 답글

    오랜만에 문득 생각이 나서 와보니... 힘드셨군요.
    사연은 모르지만 건강하시길.
  • writendraw 2013/10/11 09:02 #

    누워만 있었더니 이제 많이 괜찮아진 것 같아요~ 감사해요~ : )
댓글 입력 영역